모아핀테크대부(주) 등록번호 2017-서울영등포-0929(대부업)

[인터뷰] 김동희 모아펀딩 대표 “p2p산업, "산업성장"과 "투자자보호" 두마리 토끼 사냥”



과도한 시장 규제 아닌, 투자자 스스로 투자 판단력 키울 수 있는 방안 마련돼야

 

“금융당국이 제시한 P2P 가이드라인에 따르면, P2P시장의 성장을 저해하고 있는 요소가 커서 투자자를 보호하는 동시에 업계의 성장도 함께 가져갈 수 있는 법이 필요하다.”

13일 김동희 모아펀딩 대표이사는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금융당국이 제시한 가이드라인이 P2P 업계의 성장을 더디게 만들 수 있다며 아쉬워해 했다.

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지난달 2일 발표한 P2P대출 가이드라인에 따르면, 일반 개인투자자는 연간 한 업체당 1,000만원까지만 투자할 수 있고, 동일 차입자에 대한 투자한도는 500만원까지다.

이는 금융당국이 투자자들에게 한 곳에 집중투자를 하기보다 여러 곳에 투자할 수 있도록 분산투자를 유도하려고 하는 취지이므로 이에 대해 김동희 대표 역시 공감하고 있다는 의견이다.

“P2P업계는 금융시장에 등장한지 2년여 밖에 안되는 현재 초기 단계다. 금융당국에서는 흔히 말하는 ‘먹튀’업체가 우후죽순처럼 생기게 될까 봐 우려하는 것 같다. 즉, 금융당국에서는 이를 방지하기 위해 투자자들의 분산투자를 유도하겠다는 입장인 셈이다. 투자자가 한곳에 큰 금액을 투자 해 손실을 보게 될 경우, 민원이 발생하기 마련이다. 이에 금융당국은 사전에 방지할 수 있는 규제로서, 개인투자자의 투자금을 낮추는 동시에 여러 업체를 대상으로 분산투자를 유도하고자 하는 취지인 것 같다.”

다만, P2P업계의 상품 대부분이 부동산 대출로 억원대 단위로 설정돼 있어 투자한도를 너무 낮은 수준으로 제한하면 사업을 영위하기 힘들어 질 수 있다는 게 김 대표의 주장이다.

 

김동희 모아펀딩 대표이사

 

“현재 P2P업계 주 고객은 개인투자자들로 구성돼 있다. 가이드라인대로 수억원대인 상품의 투자금을 확보하려면 수많은 투자자를 모집해야 할 뿐만 아니라, 모집금액을 제대로 채울 수 있을 지도 의문이다”

 김 대표는 오히려 제도를 강화 시키는 것보다 시장의 자율성을 보장하되, P2P상품의 투자자들이나 대출자들을 대상으로 교육을 진행해 소비자들 중심으로 시장을 형성하는 것이 옳다고 말했다.

“대출한도만 줄이면 손해 폭을 줄일 수 있다라고 생각할 게 아니라, 투자자들 스스로가 투자상품에 대한 판단력을 키울 수 있는 방안이 필요하지 않나 싶다. P2P는 간접투자 구조다. 즉, 투자자 본인이 전적으로 판단하고 선택해야 하는 문제다. 이를 원천적으로 투자규모를 봉쇄하는 것은 투자의 자율성뿐만 아니라, P2P산업 성장을 저해할 수 있다.”

실제, 미국의 랜딩클럽의 경우 1인당 투자금액을 30달러로 정하고 있다. 이는 법으로 정한 한도가 아닌, 업체 스스로가 투자자를 보호하기 위해 제한한 것이다.

“당초, P2P업체는 상품마다 통상 투자금을 전체 모집금액에서 20%정도로 제한하고 있다. 즉, 한 고객이 한 프로젝트에 투자하는 것이 부담스러운 측면도 있을 뿐만 아니라, 여러 투자자들에게 상품을 제공하기 위해서다. 향후 P2P업계가 성장하고 유치하는 투자자도 많아지게 되면 랜딩클럽처럼 업체 스스로가 가이드라인을 강화시켜 투자한도를 낮추려고 할 것이다”

마지막으로, 김 대표는 현재 P2P업계가 혼란을 겪고 있는 이유를 P2P와 관련된 명확한 법이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.

“금융당국에서 P2P에 대한 법률 정비가 시급하다. 시장의 규모는 빠르게 성장하고 있고, 관련 업체도 늘어나고 있다. 그만큼, 이 시장에 대한 매력이 높다는 것이다. 금융당국에서도 이를 보고 P2P산업을 규제해야 하는 대상이 아닌 새로운 금융산업의 한 축으로 보고 지속적으로 발전시킬 수 있는 의미 있는 법률이 필요하다.”고 얘기했다.

 

첨부파일 : 1481693876-47.jpg

목록